전남 목포해경, 신안 비금도 응급환자 긴급 이송

지방행정신문 | 입력 : 2017/03/03 [18:19]

신안군 비금도에서 야간에 응급환자가 발생해 해경 경비정이 긴급 이송했다. 18일 목포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오늘 새벽 4시경 전남 신안군 비금도에 거주하는 배 씨(47세, 남)가 두개골이 골절되어 비금대우병원에 내원하여 치료 중에 목포 대형병원으로 긴급 이송을 요청했다.


목포해경은 즉시 인근에 있는 경비정 P-92정을 급파하여 비금 선착장에서 환자 및 의사 1명을 태워 아침 6시40분경 목포 전용부두로 이송후 대기 중이던 119에 인계하여 대형병원으로 이송했다. 배 씨는 비금대우병원에 내원당시 만취상태였으며 현재 목포중앙병원에 입원하여 치료 중에 있다고 밝혔다

 

[본지는 전국종합일간지 시대일보와 기사제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양주역 상가에 "역세권공인중개사"를 개업하다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