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물질 무단배출한 불법 자동차 외형복원업체 적발

대전특사경, 미신고 상태에서 불법으로 자동차 도장시설 운영하며 유해 화학물질 배출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8/01/08 [21:08]

[대전특사경] 대전광역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간 자동차 외형 복원업체를 대상으로 기획 단속을 시행, 대기환경보존법을 위반한 사업장 4곳을 적발하고 업소 대표들을 형사입건했다. 

 

적발된 업체들은 대기배출시설 설치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도로변 상가주택 점포 등에서 오염물질 방지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고 자동차 도장 작업을 벌여 페인트 분진과 악취 등 시민에게 큰 불쾌감을 주면서 환경을 오염시켰다. 

 

도장 작업에 쓰이는 페인트, 시너 등 휘발성유기화합물질은 대기 중으로 배출될 경우 오존 농도를 증가시키고, 사람이 흡입할 경우 호흡기 질환이나 신경 장애를 유발하는 건강에 해로운 물질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적발된 업체가 단속을 피하기 위해 CCTV를 설치해 놓고 안에서 문을 걸어 잠그고 도장작업을 하는 등 적발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시민들의 생활환경 보호를 위해 불법 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지속적인 단속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불법 도장 작업 중인 자동차 © 전지훈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