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멘스헬시니어스와 1천7백만 불 투자유치

청년일자리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 활력 기대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8/04/25 [14:26]

[포항시] 최근 포항시(시장 이강덕)의 연이은 투자유치 성공이 눈길을 끌고 있다.

 

포항시는 경상북도와 25, 포항테크노파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김순견 경제부지사, 지멘스헬시니어스 이명균 대표이사, 세바스찬 펑크(Sebastian Funk) CF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단 및 치료용 의료기기 생산 기업인 지멘스헬시니어스와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오는 2022년까지 총 5년간 FDI 17백만 불(186억 원)의 투자유치와 함께 신규고용 60여 명을 포함해 기존 포항 사업장 근무 인원 280, 2020년까지 사업장 이전 통합인원 약 155명을 합하면 총 500여 명의 직원이 포항에 상주하게 됨으로써,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멘스헬시니어스는 초음파 진단 의료기기 등 세계 최첨단 의료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20171025일 지멘스 헬스케어에서 법인 명칭을 변경하였다. 전 세계 73개국에 공장을 두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2개 연구소와 포항, 경주, 성남에 3개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멘스헬시니어스의 주요 생산품은 트랜스듀서, 카테터, 초음파 시스템이며, 생산제품의 전량을 미국에 수출할 계획이며, 향후 5년간 의료기기 부품의 매출은 8,000억 원으로 과거 5년 대비 약 38% 성장이 예상된다. 국내 의료기자재 및 물품 구매로 인한 전후방 관련 산업도 2,000억 원으로 추산된다.

 

허벅지 절제 후 정맥을 통해 심장까지 볼 수 있는 삽입형 튜브인 카테터는 포항에서 완제품을 생산하며, 외부에서 심장 및 태아를 볼 수 있는 초음파 시스템과 식도로 삽입하여 심장을 보는 초음파 장비인 Tee는 포항에서 제작 후 성남에서 최종 조립하여 납품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헬스케어 시장은 연평균 6%대 성장을 하고 있으며, 2020년 기준 6.8조 달러로 예상된다. 현재 시장 규모는 북미 시장이 가장 크나, 향후 성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개도국 위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멘스헬시니어스는 2015년까지 1,474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POSTECH, KAIST 등 국내 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력하여 글로벌 고객에 대한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여 국가 경제발전과 함께 인류 공동번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해 11.15일 포항지진으로 인해 침체된 지역에 글로벌 기업의 포항 투자로 경제 활력을 불어넣어 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포항 지역의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비롯한 바이오, 로봇 등 우수한 연구시설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멘스헬시니어스가 글로벌 초일류기업으로 더욱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달 12, 리튬이차전지 소재 생산기업인 ㈜에코프로의 1조 원 투자유치에 이어 세계적인 의료기기 기업의 유치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포항지역의 철강 일변도 산업구조를 다변화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할 좋은 기회를 만드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포항시, 지멘스헬시니어스와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