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침수원인 기형 하수관로 조정 공사 완료

근본적 침수방지 대비 위해 '반포천 유역분리 터널공사' '21년 준공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8/06/04 [20:52]

[서울특별시] 지난 2010년과 2011년 국지성 집중호우로 침수문제가 발생한 서울 강남역 일대의 역 경사 하수관로를 조정하는 공사가 마무리됐다. 기형적으로 설치되었던 하수관로에 빗물이 정상적으로 흐르도록 위치를 조정한 이번 공사를 위해 강남역 8번 출입구가 3m 정도 옮겨져 재설치됐다. 서울시는 6월 5일(화)에 20개월의 공사를 마치고 개통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역 경사 하수관로는 강남역 지하상가와 연결되는 삼성전자 지하 연결통로에 저촉되어 강남역 지하상가 상부에 설치한 하수관로여서 상가 구조물로 인한 1.47m 높이의 턱이 발생했다. 이로 인한 통수 능력 저하로 강남역 일대 침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서울시는 이번 공사로 강남역 지하상가 통로와 강남역 8번 출입구,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를 재배치해 공간을 확보했다. 확보된 공간에 폭 2m, 높이 3m, 길이 71m의 관로를 신설, 빗물이 정상적으로 흐르도록 했다.

 

시는 강남역 일대 역경사 하수관로 개선 외에 강남역 일대 침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종합배수개선대책 사업들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2015년 12월에 지대가 낮은 서초동 우성아파트, 신동아아파트 일대 빗물을 처리하기 위해 용허리공원 빗물저류조(저류용량 V=15,000m²)를 설치했으며, 강남역 일대 침수방지의 근본적인 대책을 위해 30년 빈도인 시간당 95mm의 강우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반포천 유역분리 터널공사'를 진행 중이다. 지난 2018년 2월에 착공해 오는 2021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반포천 유역분리 터널공사'는 지대가 높은 서울남부터미널 일대 유역(289ha)의 빗물이 저지대인 강남역 주변으로 집중되는 것을 강남역 주변 하수관로를 거치지 않고 교대역 주변에서 고속터미널 주변 반포천까지 터널을 뚫어 직접 배수되도록 유역을 분리하는 공사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강남역 일대의 침수피해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되고 있는 만큼 효과적으로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용허리공원 빗물저류조 설치, 역경사 하수관로 개선 사업을 우선 완료했고, 반포천 유역분리 터널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그동안 공사로 인해 강남역 8번 출입구 이용에 불편을 감수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강남역 하수관로 공사 전·후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양주역 상가에 "역세권공인중개사"를 개업하다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