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보이스피싱 범죄의 72%는...경제취약계층 피해 우려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범죄 10만여 건, 피해액 1조원 육박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8/08/27 [21:17]

[국회]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비례)이 경찰청 제출 '2014년 이후 보이스피싱 범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 이후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9만 8천여 건, 피해 금액은 9천6백 61억 원에 달하고, 2016년을 기점으로 보이스피싱 범죄가 다시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4년 이후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 중 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 범죄는 총 2만7천 122건(피해금액 4천203억 원)인데 반해 대출 사기형은 7만 1천 269건(피해금액 5천 458억 원)에 달해 경제취약계층을 상대로 한 대출 사기형 보이스피싱이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6년 1만7천 40건으로 매년 감소추세를 보인 보이스피싱 범죄는 2017년 2만5천 259건(피해금액 2천 470억 원)으로 7천 건 이상 증가했다. 이 추세는 올해도 이어져서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범죄는 전년도(17년) 상반기 대비 범죄건수는 53.7%, 피해액은 7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보이스피싱 범죄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2017.6 vs 2018.6 보이스피싱 범죄 현황  © 지방행정신문

 

이재정 의원은 "최근 경제취약계층을 상대로 한 대출사기수법을 통한 보이스피싱 범죄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할 정도로 폭증하고 있어 큰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상황이다"라고 밝히며 "보이스피싱 범죄 근절을 위해서는 예방과 홍보, 교육이 가장 중요한 만큼, 노인, 주부, 학생을 비롯한 경제취약계층에 대한 보이스피싱범죄 예방 및 홍보를 보다 철저히 해야 하며, 주로 외국에서 벌어지는 만큼 외국치안기관과의 공조체계도 확실히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