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특별'시 공무원은 복지포인트도 '특별'

이재정 의원 2017 지자체별 복지포인트 자료 분석, 서울 최대 강원 최저 격차 2대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8/09/11 [23:23]

[국회] 지방공무원에게 지급되는 복지포인트가 지자체에 따라 천차만별로 확인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행정안전부가 제출한 '2017년도 지자체별 지급 복지포인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방공무원에게 지급되는 복지포인트 수준이 광역시도별로는 최대 1.9배, 기초단체별로는 4배까지 격차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각 광역시도 전체 소속공무원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을 기준으로, 지난해 가장 높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단체는 서울시다.

 

서울시 소속 공무원들은 지난해 1인당 평균 204만 원의 복지포인트를 지급받았다. 이와 반면에 강원도는 104만 원으로 같은 기간 서울시의 절반 가량에 머물렀다.

 

기초단체 지급 사정을 보면 더욱 차이가 컸다. 가장 높은 수준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한 서울 양천구가 1인당 평균 252만 원의 복지포인트를 지급했을 때 강원도 철원군은 1/4에 불과했다.

 

복지포인트를 포함한 맞춤형복지제도는 지자체 자치사무로 조례·규칙 등에 근거해 자율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맞춤형복지제도의 격차 해소를 위해 2016년 운영기준을 수립해 복지포인트 기준액을 연 129만 원 이내로 설정하고, 기존 이보다 높은 수준의 포인트를 지급하는 지자체는 인상을 금지했다. 그러나 지자체별 재정 여건에 따라 기준액 이하의 포인트를 지급중인 곳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정 의원은 "지자체간 복지포인트의 격차가 심화되어 일부 지방공무원의 상대적 박탈감 심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지자체의 복지포인트 수준을 공시할 수 있도록 해 자율적인 통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복지포인트 제도가 마치 또 다른 급여이자 현금처럼 여겨지면서 맞춤형 복지라는 본래 취지에서 벗어날 우려가 있는 만큼, 장기적인 제도개선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6호 마스크 구매 5부제, 줄서기 언제까지?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