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이 청와대까지 찾아간 이유

신분당선 호매실구간 연장사업 예타 면제 배제와 트램 공모 탈락 강력 항의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1/29 [20:54]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이 29일 청와대를 찾아가 ‘신분당선 호매실구간 연장사업 예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배제’와 ‘트램 실증노선 공모 탈락’ 등으로 인한 수원시민의 성난 민심을 전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염태영 시장은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만나 “신분당선 호매실연장 사업을 예타 면제 대상 사업에서 제외한 것은 정부의 국가 균형 발전 기조와 별다른 연관성이 없다”면서 “호매실 택지개발 당시 정부 약속을 믿고 주민들이 분담금을 납부한 사업을 예타 면제 사업에서 배제한 것은 정부가 수원시민과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1시간 30분여 동안 이어진 면담에서 염 시장은 “호매실연장사업이 예타 면제사업에서 배제되고, 정부가 팔달구를 투기과열지구로 판단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 것은 수원시민에게 이중 부담을 지우는 것”이라며 “불합리한 차별을 즉각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최근 트램 실증노선을 비롯한 각종 정부 공모사업에서 수원을 배제하는 분위기가 있다”면서 “정부가 수도권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수도권 역차별에 대한 실질적인 보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복기왕 정무비서관은 염태영 시장의 문제제기에 공감하며 “균형발전정책으로 인해 수원시와 수도권이 차별받는 일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염 시장은 29일 오전 권선구 김진표 의원 사무실에서 수원지역 국회의원(백혜련·김영진·박광온·김진표 의원)과 긴급회동을 하고, 신분당선 연장사업을 조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