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문제 해결은 수요 당사자가 직접 나서야

서구, 주민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주차정책 시행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2/13 [20:27]

[인천 서구] 구(구청장 이재현)가 전국 최초로 ‘주민 협의체’를 구성해 주민참여형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주차시설 정책시행으로 행정의 패러다임을 관 중심에서 주민중심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서구는 루원시티에 조성되는 제 1, 2 주차장 조성부터 이번 정책을 적용할 예정이며, 이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주민 친화적 랜드마크 조성 및 지역주민 쉼터(休)공간 확보(녹지, 주차타워), 협조사항 등을 주민 대상으로 설명하고, 추진협의체 구성과 관련한 논의, 현황 분석 및 로드맵 제시, 테마별 정책 수립을 위한 ‘사랑방 토론회’를 오는 3월중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서구 관계자는 “본사업의 효과성, 실효성 등이 검증되면 각종 공영주차장 등 주차시설 확충 시 주민협의체를 상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차장 확충을 위한 중‧단기 마스터 플랜을 수립해 주택가의 고질적 문제인 주차난 해소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 인천 서구청사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