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년만에 2019년 전국지자체 평가 광역도 부문1위 탈환

도, 재정역량, 주민평가 부문서 각 1위. 행정서비스 부문은 2위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2/18 [21:12]

[경기도] 도(지방행정신문)가 한국일보와 한국지방자치학회가 주관한 ‘2019년도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 결과 광역도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7년 1위를 기록한 경기도는 2년 만에 다시 1위 자리에 올랐다. 경남이 2위로 뒤를 이었다.

 

행정안전부 후원으로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와 226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평가에서 경기도는 재정역량과 주민평가 부문 각각 1위, 행정서비스 부문 2위를 차지해 자치역량이 전반적으로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는 인구유입과 부동산 거래 호조에 힘입어 자체세입비율과 지방세징수율이 우수해 재정역량 평가 1위를 기록했으며, 주민평가 부문에서는 경기, 전남, 경남이 차례로 1~3위를 차지했다.

 

세부 지표별로 보면 자치역량 분야에서는 전남, 경기, 경남이, 행정서비스 분야에서는 경기, 제주, 경남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 지방의원과 지방공무원 역량 평가에선 경기도가 1위, 전남과 경남이 그 뒤를 이었다. 참고 지표인 지방자치 지역발전 기여 체감도 분야에서는 경기가 1위, 제주가 2위, 경남 3위를 기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자신의 블로그에 “경기도가 전국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 광역도 부문 경쟁력 1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무려 3계단 올라선 놀라운 결과”라며 평가 결과를 알렸다.

 

이 지사는 “특히 복지 분야에서 7계단이나 수직 상승했다. 전국 최고의 삶의 질이 보장되는 ‘복지 경기’를 앞으로도 잘 만들어가겠다”면서 “단체장 역량 만족도 설문에서도 저를 2위로 뽑아 주셨다. 경기도 공직자들의 노력을 헤아리고 계신 도민 여러분 덕에 뭉클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성남시장 재직시절인 2018년 2월, 2018년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 50만 이상 15개 도시의 단체장 역량 주민만족도 조사에서 청년배당, 무상산후조리, 무상교육 등 3대 무상 복지정책을 펼친 성과를 인정받아 전국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 경기도청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