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년 만에 서해5도 어장 야간 조업 열린다

백령·대청·연평어장 245㎢ 확장...'평화 경제' 바닷길 기대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2/20 [15:20]

[인천광역시] 시(시장 박남춘)는 서해 5도 어장이 현행 3,209㎢에서 245㎢ 늘어난 3,454㎢로 대폭 확장되며, 이는 ‘92년도 이후 27년 만에 역대 최대로 확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1964년 서해 5도에서 야간조업을 금지한 이래 55년 만에 야간조업도 1시간 허용된다.


* 서해 5도 어장 : 백령·대청·소청어장(368㎢), 대청어장(1,599㎢) 연평어장(815㎢),  A어장(57㎢), B어장(232㎢), C어장(138㎢)

 

이번에 확장될 어장의 구체적 규모는 연평어장은 815㎢에서 90㎢(동측 46.58㎢, 서측 43.73㎢) 늘어난 905㎢로 확장하고, B어장 동측 수역에 154.55㎢ 면적의 새로운 "D"어장이 신설되어 총 245㎢의 면적이 확장된다. 이는 여의도 면적(2.9㎢)의 약 84배, 백령도 면적(45.83㎢)의 약 5.3배에 달하는 어장이 확장되는 것이다.

 

현재 서해 5도는 201척의 어선이 꽃게, 참홍어, 새우, 까나리 등을 연간 4천 톤 가량 어획하여 300억 원의 어획고를 올리고 있는 어장인데, 이번 어장확장으로 인해 어획량이 최소 10% 이상 늘어나 서해 5도 어업인의 수익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서해 5도 어선(‘18년 12월 기준) : 백령 92척, 대청 63척, 연평 46척
이번 어장확장과 야간조업 허용은 국방부와 해수부가 최근 남·북 상황등을 고려 적극적으로 검토, 확장된 어장으로 봄 성어기(4.1)부터 조업이 이루어질 계획으로 인천시에서는 국방부, 해양수산부, 해경 등과 어장관리 및 어업지도에 만전를 기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남북관계에 따라 서해 5도 어장확장과 조업시간 연장을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 관련도면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