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한유총 사태로 긴급 돌봄 대책반 설치

임시 돌봄 수요 파악 중...휴원 유치원 교육청 홈피 공지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2/28 [21:20]

[충남교육청]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에서 28일 정규교육과정과 돌봄 등 유치원 전 과정 중지(입학일 연기 등)라는 단체행동을 결정하였다.

 

이에 따라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유아들의 학습권 보호와 학부모님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긴급 대책반을 구성하고 28일 오후 긴급 대책을 발표 하였다.

 

충남교육청에 따르면 28일 오후부터 임시 돌봄에 필요한 수요를 파악하여 국공립유치원과 초등 돌봄 교실은 물론 어린집, 아이 돌봄 서비스를 비롯해 지자체의 보육양육 지원서비스와도 긴밀히 연계하여 지원하기로 하였다.

 

충남교육청은 주말 연휴동안 지역교육청 별로 현황 파악과 돌봄 제공을 위한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휴업에 들어간 유치원 명단을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공지하기로 하였다.

 

사립유치원 휴원 통보를 받은 보호자는 시‧군교육지원청에 설치된 긴급 돌봄 지원센터(전화번호는 충남교육청 홈페이지 참조)에 전화를 하면 원아가 거주하는 인근 지역에 설치된 ‘긴급 돌봄 센터’를 안내 받을 수 있다.

 

한편, 교육부는 입장문 발표를 통해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긴급 돌봄을 실시할 것이며, 학부모님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부를 신뢰하고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충남교욱청 전경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