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광역동 추진 속 잡음·갈등 마침표 찍나

부천시·비대위 ‘극적 합의’...부천시, 광역동 추진 반대비상대책위원회와 윈-윈 하기로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2/28 [21:11]

[부천시] 급속한 추진 과정에서 주민 갈등이 잦아들지 않아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부천시 광역동 전환 과정이 한 고비를 넘었다.

 

부천시는 그동안 광역동 추진으로 갈등을 겪었던 광역동 추진 반대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와 극적으로 합의를 도출하고 상호 윈-윈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시청에서 이영만 정책보좌관, 김용익 행정국장, 이상화 비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와 비대위 간 합의점을 찾기 위한 협상회의가 열렸다. 3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끝에 양측은 갈등관계를 종결하고 광역동 전환에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비대위’ 구성 이후 44일 만이다.

 

부천시는 당초 비대위가 요구했던 생활권역(역곡1, 2동 등)을 고려한 기구 조정과 인력 배치를 광역동 시행 이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주민자치회 구성에 있어서도 다양한 지역현안과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숙의기구(가칭‘민·관협의회’)를 마련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행정복지센터별 ‘광역동 추진위원회’에서 청사활용과 주민화합 방안, 단체운영과 권역별 축제 방안 등 민간의 건의사항과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논의할 방침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광역동 전환에 있어 지역실정에 맞는 기능과 사무를 배분하고 시민중심의 행정서비스가 제공돼야 행정혁신의 완성인 광역동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시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많이 듣고 함께 논의하고 결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부천시와 비대위, 광역동 추진 협력합의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