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펄벅기념관, '펄벅 서거 46주기' 추모헌화

3.6~7일 양일간 펄벅공원 내 동상 앞서 추모용 국화 나눔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3/05 [21:00]

[부천시] 부천문화원(원장 정영광)에서 위탁 운영하는 부천펄벅기념관은 펄벅(Pearl S. Buck) 서거 46주기를 맞아 추모헌화를 진행한다.


펄벅기념관은 펄벅 여사의 서거일인 3월 6일(수)부터 7일(목)까지 이틀간 펄벅공원 내 동상 앞에서 추모용 국화를 방문객들에게 나누어줄 계획이다. 펄벅여사를 추모하기 원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헌화에 참여할 수 있다.


최의열 부천펄벅기념관장은 “부천의 전쟁고아들과 혼혈아동들 2천여 명을 헌신적으로 돌본 펄 벅 여사의 숭고한 희생과 그 뜻을 널리 알리고자 헌화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펄벅은 소설 ‘대지’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문학가이자 사회사업가로 부천과의 인연이 깊다. 1967년에 전쟁고아와 혼혈아동을 위한 소사희망원을 부천시 심곡본동에 세우고 사회공헌 활동을 했다.

 

부천시는 펄벅여사의 박애정신을 기리기 위해 2006년 9월 30일 옛 소사희망원 자리에 부천펄벅기념관을 세웠다. 기념관 정문 앞에 조성된 공원에는 펄 벅 여사의 흉상이 세워져 있고, 전시장을 들어서면 기념관의 상징공간인 1960년대 소사희망원의 축소모형이 한눈에 보인다. 현재 부천펄벅기념관은 펄벅의 작품과 영상자료, 유품 등을 전시하고 있으며 곳곳에서 펄벅여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펄벅기념관은 다양한 펄벅 기념사업과 함께 학술연구, 국제교류, 교육체험 프로그램 등을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 부천펄벅기념관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