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고 김용균씨 어머니 만나 산업재해 예방 약속

김용균씨 어머니와 시민대책위 접견 신청...양 지사, 사전 예방 중요성 강조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3/07 [18:06]

[충청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7일 도청 접견실에서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와 시민대책위를 만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찾고, 실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김미숙 씨와 시민대책위가 지난달 태안화력에서 열린 고 김용균 씨 노제에 양 지사 등이 참석해 준 점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도내 산업안전 조치 강화를 요청하기 위해 접견을 신청하며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미숙 씨와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은 “현실적·법적으로 한계가 있지만, 광역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 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가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양 지사는 “매년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 근본적인 부분을 찾아 개선하지 않으면 되풀이 될 수밖에 없다”라며 “산재는 사후 해결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인간 존중 인식이 우리 사회에 내재될 수 있도록 전반적으로 개선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양승조 충남지사, 고 김용균씨 어머니와 시민대책위 접견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