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기술로 일자리 만든다

안산시,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참가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3/21 [20:31]

[안산시] 시(시장 윤화섭)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에 참가했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와 한국일보사 공동 주최로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열린 이번 박람회 주제는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일자리’(2019 Emerging Technologies and Jobs)로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활용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만남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안산시는 이번 박람회에서 일자리 우수 정책을 소개하는 홍보관을 운영했으며 특히, ▲ 4차 산업혁명 거점도시로서의 성과 ▲ 안산사이언스밸리(ASV) 강소특구 지정 추진 ▲ 반월·시화산단의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조성 ▲ 미래형 산단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선정 등 시민이 행복한 미래형 혁신도시를 지속적으로 추진한 우수 활동사례를 소개했다.

 

시는 청년들의 도전을 통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창업활동을 지원하여 새로운 일자리 창출 모델이 되고 있는 ‘청년 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의 성공 사례와 청년큐브(시네랩 안산) 입주기업의 제품시연 및 이벤트가 특히 관람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앞으로 안산시는 4차 산업혁명의 거점이 될 것이고, 일자리가 넘치고 젊은이들이 모이는 미래형 혁신도시가 될 것이다”고 밝히면서 “안산시가 주축이 되어 국내 4차 산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선도 지방자치단체로 한걸음 도약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일자리 박람회는 지방정부 일자리 우수사례관 외에도 스마트시티 특별관, 4차 산업혁명 미래관, 지방 공공기관 채용관을 운영하여 현재와 미래의 다양한 일자리와 지역 우수 일자리 정책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 안산시,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박람회 참가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