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을만 하면 또다시...경북도, 홍역 확진자 추가

경북도, 해외유입 홍역환자 발생 따라 확산방지 총력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3/25 [17:08]

[경상북도] 한동안 잠잠해던 홍역이 다시 발생한 뒤 접촉자 모니터링에서 연이어 발생 중이다.

 

경북도(지사 이철우)는 지난 22일(금) 쉴00(34세,알제리) 유학생에 이어 24일(일) 같은 기숙사 모 대학 재학생 2명도 홍역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은 2명도 지난 3월 11일(월) 홍역환자로 진단 받은 도00(22세, 베트남) 유학생과 같은 기숙사에서 식당 등을 공동 이용했으며, 접촉자 모니터링에서 발견되었다. 이로써 해외 유학생 관련 홍역환자는 총 4명으로 늘어났다.

 

▲ 자료=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홍역이 발생한 기숙사 이용 학생의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관련 대학교에 홍역예방 및 의심환자 신고 등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경산시는 기 접촉자에 대한 MMR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접촉자 중 홍역 의심증상(발열, 발진)을 보이는 환자들이 외부 접촉 없이 진료 받을 수 있도록 보건소와 가까운 의료기관 2개소(경산중앙병원 ☎715-0119, 세명병원☎819-8500)에서 선별 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홍역은 제2군 법정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발진 4일전부터 4일후까지 감염이 전파되며 치사율은 낮으나 전염성이 매우 높은 질환이다.

 

호흡기 비말(침방울 등) 및 공기를 통해 전파되므로 감염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해외유입 홍역감염은 국가적 대응이 중요하며, 입국 시에는 반드시 홍역예방접종 여부 확인이 이루어져야한다”고 언급하고

 

“홍역발생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홍역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