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분야 위법 사례 찾고 온오프라인 정보수집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공익모니터링단 발대식 개최... 11개 특사경 수사센터 각 2명씩 총 22명으로 구성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3/25 [15:59]

[경기도] 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25일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공익모니터링단(이하 공익모니터링단)’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공익모니터링단’은 생활 속 범죄행위에 대한 각종 모니터링과 지정보수집을 위한 조직이다. “도민 일상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각종 불법․불공정행위를 뿌리 뽑는 데 필요한 인력증원을 적극 검토하라”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에 따라 11개 특사경 수사센터에 각 2명씩 총 22명이 활동할 예정이다.

 

이들은 특사경 수사관을 보조하면서 식품분야 위법사례 정보수집, 과대․허위 광고 모니터, 증거물 수거, 사전계도 홍보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특사경은 ‘공익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그간 단속이 미치지 않았던 범죄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고, 민생범죄 사전 차단과 수사 효율 극대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날 발대식에서 “공익모니터링단을 통해 경기도 특사경의 수사역량 강화가 기대된다”면서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행위 차단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 경기도특사경 모니터링단 발대식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