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유치 용인시, 반도체 산단 조성에 박차

용인시 산단 추가물량 승인 문재인 정부 첫 수도권 규제완화 사례...백군기 용인시장, “반도체 클러스터 스마트 첨단산업 자족도시 만들 것”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3/27 [20:54]

[용인시] SK하이닉스 공장 유치에 성공한 용인시(시장 백군기)의 처인구 원삼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특별물량배정 요청안이 수도권정비위원회 최종 심의을 통과했다. 이로써 클러스터 조성이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27일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산업단지 특별물량 배정이 최종 승인된 직후 원삼면 용인시축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단 조성과 관련된 비전을 밝혔다.

 

백 시장은 이 자리에서 “수도권정비위원회의 현명한 결정을 전폭적으로 환영하고 지지한다”며 “국가의 미래를 위해 통 큰 결단을 내려준 문재인 정부와 경기도, SK그룹, 특히 오늘의 경사가 있기까지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신 105만 용인시민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클러스터를 최단기일 내에 성공적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총력 지원할 것”이라며 “클러스터와 배후도시를 친환경 스마트 첨단산업 자족도시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는 최종 심의를 거쳐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용인시의 산업단지 추가물량을 승인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첫 수도권 규제완화사례로 클러스터 조성이 국가적으로 꼭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수도권정비위원회가 그동안 특별물량은 허용한 사례는 지난 2007년 평택 고덕 산단과 2009년 동탄산단 등 2건이 유일하다.

 

시는 지난해 6월 일반물량 확보에 실패해 백 시장 취임 후인 7월부터는 특별물량 확보를 목표로 T/F팀을 구성해 정부와 도에 용인시 입지 강점을 적극적으로 알리며 클러스터 유치 준비를 해왔다.

 

시는 앞선 지난달 20일 SK측으로부터 투자확약서를 포함한 ‘산업단지 물량확보 요청’을 접수, 경기도를 통해 특별물량을 요청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받아들여 산업단지 추가공급 요청안을 수도권정비위원회에 상정한 것이다.

 

앞으로 SK는 2024년까지 처인구 원삼면 일대 448만㎡에 1조 6000억원을 투자해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SK하이닉스는 이 가운데 198만㎡에 2022년부터 120조원을 투자해 4개 라인의 FAB(반도체 제조공장)을 건설한다. 1차로 1개 라인을 조기 완성해 2024년부터 본격적으로 반도체 생산을 시작하고 이후 3년 간격으로 나머지 FAB이 차례로 건설될 예정이다. 나머지 부지에는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과 주거 상업시설 및 50여 협력업체가 들어서게 된다.

 

전문가들은 이곳에서 1만5천여개 이상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인근 지자체까지 함께 발전해 수십조원대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시는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인․허가 과정에 소요되는 시간과 절차를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통합심의를 통해 각종 행정절차를 원스톱으로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산업단지 뿐 아니라 수많은 연구 인력과 지원인력 등이 함께 할 배후도시를 만들어 클러스터와 일체감을 갖는 친환경 스마트 첨단산업 자족도시로 조성할 수 있도록 마스터플랜을 수립키로 했다.

 

▲ 용인시,반도체 클러스터 확정 기자회견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