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한국GM 인수한 테슬라 납품 기업

㈜명신 등 MS그룹 컨소시엄, GM군산공장 인수...전북도 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구축 성장 전략과 부합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3/29 [18:01]

[전라북도] 한국GM 군산공장 매각이 성사됐다.

 

전기자동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는 ㈜명신을 포함한 MS그룹을 중심으로 한 건실한 중소·중견기업 컨소시엄사(이하‘컨소시엄’으로 한다)이다.

 

전북도는 29일 자동차 부품기업인 ㈜명신을 포함한 MS그룹을  중심으로 건실한 중소․중견기업이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한국GM과 인수협약을 체결했으며, 조속한 시일 내에 공장을 재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은 GM군산공장 인수 및 초기생산시설 등 2,000억을 투자하여 앞으로 약 900여명의 인력을 고용해(직접 고용 900명, 간접고용 2,000명 이상 효과 예상) 군산지역을 중심으로 전북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초기 전기차 위탁 생산을 시작으로 향후 5년내 자체 모델을 개발하는 등 전북지역 미래 자동차산업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은 공장 정비과정 등을 거쳐 오는 2021년부터는 연간 5만대 생산을 시작으로 2025년 15만대까지 전기자동차를 양산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컨소시엄 중심기업 ㈜명신을 포함한 MS그룹은 경북 경주시에서 자동차부품을 생산하는 계열순위 300위권의 중견기업으로 현대자동차의 1차 협력사로 현대․기아차의 내수시장을 기반으로 안정적 매출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이번 GM군산공장 인수로, 안정적인 매출확보와 수익성 증가 등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또한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기자동차 업체인 테슬라에도 부품을 납품하는 등 국내 차체 제작 분야의 글로벌 리딩(Global Leading)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전북도는 ㈜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의 GM군산공장 인수를 놓고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전기차와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는 도정 성장전략 목표와도 부합해 크게 반기는 입장이다.

 

전북도는 그동안 한국GM 군산공장 정상화를 위해 산업부 등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하여 산업․고용 위기지역 지정과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지원사업을 발굴하여 요청하였으며, 그 결과 지난해 5월 산업부에서 GM군산공장 활용방안을 발표했다.

 

또한 GM에 서한문을 발송하고 관계자 면담을 통해 군산공장 정상화를 촉구하여 GM 배리앵글 사장의 군산공장 활용방안 조기 마련에 대한 약속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GM과 ㈜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의 이번 계약은 송하진 도지사가 지역경제의 조기 회복을 위해 산업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끝에 성공적으로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전북도는 이번 인수 계약 체결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2017.7.1)과 GM군산공장 폐쇄(2018.5.31)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지속가능한 성장기반과 일자리가 창출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또한 ㈜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의 기업안정화를 통한 조기정착과 지속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도-군산시-기업과 함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투자촉진형  상생일자리 창출에도 폭 넓은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특히, 연구개발 지원을 중점적으로 지원하여 미래산업이 더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송하진 도지사는“어려운 국내외 경제상황에서 전북에 투자를 결정한 ㈜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 대표님과 그동안 지역의 어려움을 저버리지 않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주신 문재인대통령과 산업부 관계자 등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명신을 포함한 MS그룹 등 컨소시엄 업체가 이 지역과 함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다양한 투자촉진 인센티브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