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업체 GS건설로

문화콘텐츠 플랫폼 구축, 뉴콘텐츠 허브 등 글로벌 융복합단지 조성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4/01 [20:14]

[부천시] GS건설 컨소시엄이 장기간 개발이 지연된 부천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사업자로 결정됐다.

 

부천시(시장 장덕천)는 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 사업계획서 평가심의위원회 개최 결과 ‘GS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부천 상동에 위치한 영상문화산업단지는 2015년 신세계복합쇼핑몰을 계획했으나 주변 소상공인의 반대와 신세계의 토지매매계약 불이행으로 개발이 무산돼 답보상태에 있었다.

 

시는 영상문화산업단지를 영상과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도심형 융·복합 영상문화산업단지로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민간사업자를 공모했다.

 

6개 컨소시엄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3월 29일 평가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개발계획, 사업수행능력, 공공기여방안, 관리운영계획, 가격평가 등 5개 분야에 대해 심도 있는 평가가 이뤄졌으며, GS건설 컨소시엄이 920.84점(1천점 만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고 득점을 받은 GS건설 컨소시엄은 영상문화산업단지 1·2단지를 통합한 약 35만㎡에 문화콘텐츠 플랫폼 구축, 뉴콘텐츠 허브 등 글로벌 영상문화산업단지를 조성하고 미디어 전망대, 호수공원 연결 브릿지, EBS 교육문화체험시설, 할리우드 복합관, 판타스틱 스퀘어, 상동지역 주민 접근성 개선 등 지역주민 친화계획과 부천국제시네마펀드 조성, 원도심 재생주차장 지원, 미세먼지 저감 등 공공기여를 제시했다.

 

유치예정기업으로는 Sony Pictures Entertainment, IP2  Entertainment, Marvel  Entertainment, SupaNova 등 해외기업과 EBS, ZANYBROS, 기술혁신협회, 현대오토에버 등 국내기업을 포함해 총 28개사의 국내외 글로벌 기업이 입주할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4월중 GS건설 컨소시엄에 대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사업협약 체결 등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영상과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수도권 대표 랜드마크 단지를 조성할 계획으로,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철저히 보장했다”고 말했다.

 

 

▲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GS건설 컨소시엄 조감도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