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하수관로 정비 위험천만 도로 싱크홀 예방

부천시, 2020년까지 58km 긴급보수…지반침하 대응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4/09 [15:29]

[부천시] 싱크홀 현상으로 인명과 재산피해 위험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부천시(시장 장덕천)는 먼저, 2020년까지 긴급보수가 필요한 노후 하수관 58km 공사에 들어간다.

 

시는 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공동현상)를 예방하기 위해 823억 원(국비, 시비 각 50%)을 투입해 노후 하수관로를 정비한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두 차례에 걸쳐 20년이 넘은 노후 하수관 511km 중 397km에 대해 정밀조사를 실시했으며, 이중 긴급보수가 필요한 58km에 대해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당초 환경부의 ‘지반침하 대응 노후 하수관로 정비대책’에 따라 2021년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지하매설물 안전사고 발생 등 정비 필요성이 높아지자 1년 앞당겨 2020년까지 4단계에 걸쳐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1, 2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3, 4단계 사업추진을 위해 국비 지원을 신청한 상태다. 시는 사업예산 확보를 위한 대내외적 협의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원용수 시 하수과장은 “긴급보수 58km에 대한 사업이 완료되면 지반침하로 인한 위험요소가 사라질 것”이라며, “잔여 구간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과 보수를 통해 시설물 안전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 부천 노후하수관로 정비계획 평면도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