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태장동, 망포1·2동 분동...수원시 행정동 44개로

망포1동행정복지센터 개청...시민에 더 나은 행정복지서비스 기대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4/22 [18:53]

[수원시] 태장동 분동으로 수원시 행정동이 44개가 됐다. 

 

태장동은 망포1·2동으로 분동(分洞)돼 새로 분동된 망포동 주민들에게 더 질 높은 행정·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22일 망포1동 행정복지센터 임시청사(영통구 영통로90번길 4-16) 대회의실에서 청사 개청식을 열고, 새로운 행정서비스 시작을 알렸다.

 

망포1동 행정복지센터 임시청사는 늘푸른 벽산아파트 정문 인근 효요양병원 건물 1층(413㎡)에 들어섰다. 행정·복지 민원처리를 위한 민원실, 주민 소통을 위한 회의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수원시는 망포지구 도시개발과 공동주택 입주 등 기존 태장동 인구 증가에 따라 늘어난 행정서비스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망포1동을 신설했다.

 
망포1동 신설 전 2019년 3월 말 기준 태장동 주민 수는 5만 5263명으로 수원시 43개 동 평균(2만 8860여 명)의 두 배 가까이 됐다. 관할 인구가 워낙 많다보니 질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망포1동 신설 후 동별 주민 수는 망포1동 3만 1085명, 망포2동 2만 4178명으로 조정됐다.

 

망포1동에 소속되는 지역은 현대아이파크(1차) 1·2단지, 그대가 센트럴파크, 영통 e편한세상 1·2단지, 동수원 자이, 잠원초교 인근 영통로90번길 일원 등이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과 도·시의회 의원,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개청식은 주민센터 현판 제막식, 망포1동 주민자치센터 통기타 동아리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은 “망포1동이 생기면서 기존 태장동 주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더 편리하게 행정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공간이 작은 임시청사에서 시작하게 돼 어려움이 있겠지만 살기 좋은 망포1동을 만들기 위해 노력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역 여건과 전문가, 주민 의견을 수렴해 망포1동 정식청사 마련을 위한 최적의 부지를 선정해 나갈 계획이다.

 

▲ 수원시, 44번째 행정동 첫 발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