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키성장 건강기능식품에 인공성장호르몬이?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축산물가공품햄, 소시지, 우유 등 어린이 즐겨먹는 식품과 키성장 건강기능식품 가축 성장보조제 잔류 검사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5/24 [11:50]

[인천광역시] 시(시장 박남춘)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오는 10월까지 어린이 키성장 건강기능식품 중 인공성장호르몬과 축산물가공품에서 성장보조제에 대한 사용실태를 조사하고, 12월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어린이 키성장 기능건강식품  ©지방행정신문

성장기 아이들의 키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어린이 키성장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키성장을 위해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성장호르몬은 사람의 뇌하수체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이름 그대로 성장 촉진 효과와 지방을 분해하고 단백질 합성을 촉진하는 등의 대사 작용을 촉진하는 두 가지 역할을 한다. 기술의 발전으로 유전자 재조합을 통해 생산된 인공성장호르몬1)은 성장호르몬 결핍증뿐 아니라 저신장 아이 치료에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정확한 평가를 통해 사용되지 않을 경우 말단비대증 및 성조숙증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를 요하며 키성장 건강기능식품 중 인공성장호르몬 사용 여부에 대한 안전성 조사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관내 마트 및 온라인 등에서 유통되는 어린이 키성장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사용실태를 조사하여 건강한 먹거리가 유통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가축의 성장촉진을 목적으로 사용되는 성장보조제는 식육 중 일부 잔류돼 인체에 부작용을 나타낼 수 있어 우리나라를 포함한 많은 나라에서 사용을 제한하거나 잔류기준을 강화하는 등 관리를 하고 있다.

 

원료식육에 대한 성장보조제에 대한 엄격한 관리는 이루어지고 있지만, 2차로 가공되는 축산물가공품에 대한 실태 조사는 부재한 상황이다. 따라서, 연구원은 햄, 소시지, 베이컨, 우유 및 유가공품등 축산물가공품을 대상으로 락토파민 등 성장보조제 14종2)에 대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성모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유통 식품의 일상적인 검사 외에도 위해우려 가능성이 있는 분야를 적극적으로 감시하여 건강한 먹거리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