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원 커피 즐기고 지역 소상공인 돕는 착한 소비 기회

"부산시 행복정책박람회 운영『카페 제로페이 부산』에서 제로페이 결제로 10원 커피 기회 놓치지 마세요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5/31 [15:43]

[부산광역시] 본격 무더위를 예고하는 6월을 10원 커피와 함께 시원하게 시작하면 어떨까.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6월 1~2일 이틀 간 부산시민공원 다솜마당에서 열리는 행복정책박람회에 「카페 제로페이」를 연다. 

 

▲ 제로페이부산 10원커피 이벤트 진행 ©지방행정신문

「카페 제로페이」에서는 소비자가 제로페이로 결제 시 10원에 커피 등 음료를 살 수 있고,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매 정시에 경품 추첨으로 치킨세트, 편의점모바일상품권 등을 지급한다. 

 

소비자가 제로페이로 결제하기 위해서는 간편 결제사 및 은행 앱 21개 중 선택하여 은행 계좌를 등록하면 된다.

 

‘제로페이’는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으로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QR코드 촬영하거나 바코드를 제시해 결제하면 소비자계좌에서 판매자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방식이다. 연매출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은 수수료가 전혀 없고, 8억~12억원은 0.3%, 12억원 초과는 0.5%가 부과된다. 부산지역의 소상공인의 95%가 연매출 8억원 이하에 해당한다.

 

지난 5월 2일부터는 씨유(CU), 지에스(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등 부산 2천4백여 곳의 5대 편의점에 ‘바코드 제시’ 방식으로 결제 기능이 개선됐으며, 부산 지역 제로페이 가맹점 수는 7천300개를 넘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공공기관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7월부터 부산에서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소비자에게는 결제금액의 7%를 캐시백으로 지급한다. 또, 매월 10곳의 제로페이 가맹점을 추첨하여 경품을 지급하는 등 ‘제로페이 부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