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중국 지린성 연수단, 도내 곳곳서 농산업 협력 방안 모색

경기도, 올해 내 자매결연 관계 격상해 통일 한반도 대비 대륙진출 교두보 마련 추진

설재오 기자 | 입력 : 2019/06/10 [20:50]

[경기도] 도가 올해 중국 지린성(吉林省)과의 자매결연을 추진 중인 가운데, 양 지역 간 경제·농산업분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경기도는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간 중국 지린성 정책관리자 및 농업인 리더 14명을 초청, 양 지역 간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연수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초청연수는 경기도와 중국 지린성 간 농산업 및 경제 분야 협력을 공고히 하고, 양 지역 주민들의 삶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사업과 정책을 발굴하는데 목적을 뒀다.

연수단은 마전차이(馬振才) 지린성농업방송학교 부교장, 리징뱌오(李景彪지린성인민대외우호협회 주임과원을 비롯한 지린성 정책관리자 및 농업 분야 리더 14명으로 구성됐다.

지린성 연수단은 이번 방도 기간 동안 경기도농업기술원 및 유기농 미생물 비료 기업, 스마트팜 등 도내 주요 농산업 분야 현장을 둘러보고, 경기도 농식품 6차산업화와 관련 특강, 경기도-지린성 국제농산업 협력 간담회에 참가한다.

한편, 중국 지린성은 중국 4대 경제축인 동북3(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농업대성으로 중국 내 최대 식량 생산지역이다.

또한, 지린성은 북중러 접경지역이자 동북아 진출의 물류관문이다. 북중 접경 중 약 80%(1,206km)를 차지하고 있고, 옌벤조선족자치주가 소재한 중국 최대 조선족 거주지로, 한반도 평화 시대를 맞아 외교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지역이기도 하다.

경기도는 지난 20148월 지린성과 우호협력 관계를 체결한 이래, 대표단 및 실무단 상호방문, 농업과학기술, 환경, 경제통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추진해왔다.

도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내 자매결연 관계로 격상해 통일 한반도 대비 대륙 진출의 전략적 교두보를 마련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