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한옥 마을 가니 기가 와이파이가 팡팡

문화관광부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지원사업’ 공모 선정..국비 78백만원 등 6억 5천만원 투자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6/14 [19:11]

[전라북도] 도내 관광지 41곳에 무료 와이파이가 설치된다.

 

전북도는 6. 13.(목)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에서 지원하는 「2019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구축지원 공모사업」에 도내 관광지 41곳이 선정되어 12월까지 무료 와이파이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스마트 관광환경이 부족한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관광객 수와 인지도, 중복투자 여부 등을 판단하여 무선 와이파이 구축비의 52%(국비 12%, 통신사 4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8년도 1차 사업에 39개소가 선정되어 완료된 바 있다.

 

올해 사업공모를 위해 전북도는 14개 시․군과 협의하여 대상지를 선정하였고 4월말 한국관광공사에 응모하여 41개소가 선정되었다.

 

전북도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전주 객리단길과 군산 은파유원지 등 관광지 41개소에 총사업비 648백만원(국비 78, 도비 92, 시군비 219, 통신사 259)을 투입하여 11월까지 통신케이블 포설 및 무선 AP를 설치하고 12월부터는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금년 11월 사업이 완료되면 관광객들이 무료로 관광정보 검색 및 SNS 이용 등이 가능해져 관광객 편의성이 높아지고, 시․군에서는 무선 인터넷 인프라를 이용한 지역축제나 관광지 홍보 같은 부가서비스 개발도 가능해져 지역 관광산업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최근에는 관광지마다 무료로 와이파이를 제공하는 것이 보편화 되고 있다”며 “우리 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성을 높여 지역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공 와이파이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