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화고 학생 대상 글로벌 마인드와 해외 취업 역량 향상 교육기회

서울시교육청‘특성화고 국제화교육지원 사업단 25교 선정 운영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7/01 [16:02]

[서울교육청] 시(교육감 조희연)은 ‘국제화교육지원사업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2019 특성화고 국제화교육지원 사업단 25교를 6월 26일(수)에 선정하였다. 금번 특성화고 ‘국제화교육지원사업’의 특징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함께하는 ‘마을결합형 교육사업’으로 금년도 1년차에는 25개 자치구 중 10개 자치구가 함께했다.

 

이번 사업단으로 선정된 특성화고 25교는 북미·오세아니아(캐나다, 호주) 유럽(프랑스) 중동(쿠웨이트), 동아시아(일본, 중국, 대만), 동남아시아(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 서남아시아(인도) 6지역 13개 국가로 글로벌 현장실습형, 국제교류형, 현장체험형 등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학생들은 해외로 진출하기 전에 학교에서 방문국의 언어 교육 및 직무 교육(전자, 토목, 영상, 기계, 정보통신, 조리·제과, 호텔경영, 마케팅, 회계, 무역 등)을 받고, 현지에서 언어교육, 현장실습, 기업방문, 자매결연학교와 직업교육 교류, 현지 문화체험 등 사업단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어 글로벌 마인드 향상과 해외 취업역량 제고, 미래 세계시민으로 성장하는 계기를 만든다. 이를 위해 7월 9일(화) 사업단과 국제화교육 지원단이 함께하는 워크숍을 통해 컨설팅과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10월 24일 「특성화고 국제화교육지원 사업 5개년 중장기 프로젝트」기자회견에서 ‘특성화고 국제화교육지원사업’이 양적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서울시교육청 뿐만 아니라 대학, 자치구 등이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외국어 향상을 위해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와 MOU를 체결하여 다국적 언어 온라인 강좌를 지원하고, 금년도는 10개 자치구가 함께하였지만 향후 자치구의 참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특성화고 국제화교육지원 사업단 추진을 통해 고졸성공의 해외무대 확장과 국내·외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