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실내 공영주차장 공기질 '기준치 이내'

11개소 주차장 실내공기질 측정 결과 ‘양호’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7/03 [21:15]

[부천시] 부천도시공사(사장 김동호)가 부천관내 지하공영 주차장 등 11개소에 대해 실내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유지권고기준 이내인 ‘양호’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실내공기질 측정은 6월 3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차량 매연과 공기가 정체되어 쉽게 오염될 우려가 있는 부천 중앙공원 지하주차장과 노약자가 많이 이용하는 소사종합시장 공영주차장 등에서 실시 됐다.

 

측정항목은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와 함께 최근 주목받고 있는 라돈을 포함한 7개 항목으로 전반적인 주차장의 공기 상태를 점검했으며, 모든 항목이 기준치 이내로 나왔다.

 

미세먼지는 전 주차장이 기준치(180㎍/m2)의 1/2이하수준으로 측정되었으며, 불완전연소로 발생하여 저산소증을 유발시킬 수 있는 일산화탄소는 기준치(20ppm)의 1/20~1/10수준으로 측정되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기질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최근 메모리폼 등에서 검출되어 문제가 된 라돈은 기준치(148Bq/m2)의 1/40~1/10수준으로 비교적 오래된 시설물임에도 환기관리를 통해 깨끗한 공기질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 김동호 사장은 “부천도시공사는 미세먼지 없는 주차장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습식청소장비와 고압 물 분사 세척 장비를 활용해 환경관리를 지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매연 걱정없이 안심하고 이용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부천시 미관광장지하주차장 지하2층 © 지방행정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4호 복잡다단한 비핵화 셈속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