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구상나무 지리산서 복원한다

6년간 금원산생태수목원에서 양묘한 지리산구상나무 3천본 식재 결실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7/05 [22:35]

[경상남도] 크리스마스 트리로 유명한 구상나무가 멸종위기종에 지정된 가운데 경남도가 지리산에서 보존·복원을 위한 연구에 들어간다.

 

도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소장 최동성)가 금원산생태수목원 내 국내 최초 ‘지리산 구상나무 현지외 보존원’을 조성해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구상나무 보존·복원 기반구축을 위한 연구를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2014년  지리산을 비롯한 전국의 구상나무 자생지에서 채종한 종자를 파종한 후 그간 직원들의 열정적인 노력으로 대량 양묘에 성공했고, 2017년부터 현장적응 실험을 시작해 지난달 금원산생태수목원 내 1ha 면적에 6년생 지리산 구상나무 3,000본을 식재했다.

 

▲ 한라산 구상나무/출처:국립생태원

 

구상나무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한 우리나라 특산 수종으로 한라산, 지리산, 덕유산 등 고산지역에 자생하고 있으나 최근 산림청에서 수행한 실태조사결과 지리산 지역 800ha이상 면적에서 고사 진행이 보고됐다.

 

최동성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장은 “이번 지리산 구상나무 현지 외 보존원 조성으로 멸종위기 식물 보존을 위한 공립수목원의 역할을 다하고, 연구·보존·전시·교육 기능을 한층 강화할 것이며 구상나무 외 가문비나무, 분비나무, 종비나무, 눈잣나무 등 멸종위기 아고산 침엽수 보전·복원을 위한 연구를 계속해서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지난 3월부터 국립산림과학원과 공동으로 구상나무 자생지 초기활착 증진기술 개발 및 복원재료 양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거창군 위천면 상천리 금원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는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는 천혜의 절경과 청정 계곡으로 빼어난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금원산자연휴양림과 전국 유일의 고산수목원인 금원산생태수목원을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암석원, 만병초원, 양치식물원 등 희귀·특산 식물과 관련한 다양한 주제원을 갖추고 있는 생태수목원은 식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은 꼭 가봐야 할 지역 명소로 알려져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