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집배원 위한 무더위 쉼터 생겼다

광명소방서, 이동노동자 온열질환자 발생 사전 방지 위한 무더위 쉼터 운영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7/09 [20:09]

[광명소방서] 광명소방서(서장 전용호)는 9월까지 여름철 온열질환자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 택배기사, 집배원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무더위 쉼터는 냉방기 상시 가동, 생수제공, 샤워시설 등을 설치해 폭염 시 이동노동자들의 온열질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마련되었으며, 광명소방서 3층 해밀방 및 각 119안전센터 4개소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또한 열대야 시 야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21시까지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 광명소방서, 무더위쉼터 운영 © 지방행정신문

 

이번 무더위 쉼터 조성 배경은 최근 5년간 도내 온열질환자가 1,700여 명에 달하고 특히 집배원의 경우 2013년부터 최근까지 250여 명이 과로사하는 등 이동노동자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했다. 이에 경기도청을 비롯한 도 산하 모든 공공기관, 소방서 및 119안전센터에서 무더위 쉼터를 운영 중이다.

 

전용호 서장은 “올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무더위에 지칠 때 열린 공간인 소방서를 편하게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