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의원, “서울시의 수상한 용역업체 검찰 수사요청”

정당의 합법적 천막 강제 집행 밀어붙인 서울시 공무원 고발조치 등 강경 대응 예고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7/18 [13:13]

[국회] 우리공화당 조원진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 국회의원)은 18일(목) 오전 9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시가 동원한 용역업체 포스원코리아(주)의 수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며, 이러한 불법 용역업체를 동원한 서울시와 용역업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발언에서 “서울시가 동원한 용역업체 ‘포스원코리아(주)’는 6월 25일 1차 행정대집행 이후 갑자기 홈페이지를 삭제했고, 심지어 해당 주소를 찾아갔으나 간판도 없고, 상주 직원도 없었다”면서 “사실상 실체가 없는 거짓회사에 대해 서울시가 왜 수의계약으로 1차와 2차에 걸쳐 총 3억 2천만원을 수의계약했는지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과거 포스원코리아의 홈페이지에는 고객사로 서울시청과 서울지방경찰청 등을 고객사로 홍보했지만, 행정대집행 이후 연락이 아예 안되는 등 돌연 종적을 감췄다”면서 “유령회사와 같은 용역업체가 헌법 제8조 1항에서 보장하는 자유로운 정당활동을 용역깡패를 동원해서 탄압하는 행태는 과거 폭력배를 난입시켜 야당을 탄압한 ‘용팔이 사건’보다 더 허무맹랑한 짓”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조원진 공동대표는 “광화문 광장에서 자진해서 천막 4동을 철수했고, 집회신고가 되어 있는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한 4동의 천막에 대해서 강제철거 운운한 서울시 공무원을 절대 용서할 수 없다”면서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법과 절차에 따른 우리공화당 텐트를 계고장 없이 강제집행을 밀어붙이려 한 서울시 공무원에 대해서도 고발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원진 공동대표는 미국의 민간단체인 선진국방연구센터에서 어제 발표한 ‘호화판’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언급하면서 “북한 주민이 식량이 없어서 굶주리고 있는데 3년간 무려 90개국에서 약 6조원이 넘는 사치품을 수입했다는 것은 북한이 얼마나 반인권정권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김정은 체제를 레짐체인지 하지 않고는 이러한 악순환이 계속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