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수출규제 피해 민관 공동 대응으로 기업 불안감 해소한다

전남도, 24일 긴급 기업인 간담회 갖고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대응책 논의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7/24 [17:34]

[전라남도] 도(지사 김영록)는 24일 오후 ‘긴급 일본 수출기업인 간담회’를 열어 수출 현황을 점검하고, 피해 신고센터 설치 및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가 주재하고,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지역본부, 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과 일본 수출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수출기업 대표들은 “아직까지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일본 참의원 선거 결과,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사태의 장기화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 무역보복에 따른 지역 수출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민․관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결의했다.

 

특히 수출 지원기관에서는 시장개척단 파견, 박람회 참가 지원 등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을 통해 동남아, 중남미로 수출선을 다변화해 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경영이 어려워진 수출기업에 전라남도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 긴급경영안정자금과 연계해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피해기업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 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지역 수출기업의 피해신고를 접수해 사례별로 관련 부서에 연계해 해결 방안을 모색토록 할 계획이다.

 

윤병태 부지사는 “일본 무역보복으로 지역 내 일본 수출기업인의 근심이 클 것”이라며 “일본의 수출환경 추이를 파악하고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자주 들어 추가적인 대응책을 계속 발굴하고, 정부의 신북방·신남방 정책과 연계해 수출선 다변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