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아프면 마음도 힘들기 마련..국공립 병원은 몸과 마음 함께 돌볼 수 있어야

서철모 화성시장, “신체와 정신치료 동시 가능한 병원 확대 필요”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7/26 [17:00]

[화성시] 서철모 화성시장이 26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10차 포용국가실현을 위한 사회관계 장관회의’에 참석했다.

 

▲ 서철모 화성시장, 제10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 참석 © 지방행정신문

 

이날 회의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주재로 열렸으며, 사회관계 장·차관들과 화성·수원·부천·전주시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협조 방안 및 향후 계획을 논의했으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이주배경 아동·청소년 지원 방안을 토론했다.

 

이 자리에서 서 시장은 전국 최초로 도입한 24시간 정신건강 위기대응 시스템을 소개하고, “중증 정신질환자의 경우 신체질환과 정신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나 이를 함께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은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응급상황에서 빠른 치료가 필요한데도 합병증으로 치료가 거부되면 병원 탐색에 장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며, “급성 정신질환자 및 복합질환자의 병상 확보를 위한 전국 5개 권역 국공립정신병원의 기능 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화성시는 지난 6월 보건복지부 주관 ‘지역사회 통합돌봄(커뮤니티 케어) 선도도시’로 선정돼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복귀와 안정적 생활 유지를 위한 ▲자립체험주택 설치 및 운영 ▲케어안심 주택 조성 ▲정기입원환자 병원방문 두드림팀 운영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마음건강버스 ▲심리정서적 감정해소 공간(T.T zone) 조성 등을 운영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