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핫인싸 장소가니 AR 관광정보가 앱으로

8월부터‘세종은 처음이지?’ 모바일 스마트 관광 앱 서비스…추천투어·맛집정보에 욍국어 서비스도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7/29 [17:35]

[세종특별자치시] 시(시장 이춘희)가 스마트시티 시대에 발맞춰 증강현실(AR)기반의 모바일 관광플랫폼인 ‘세종은 처음이지’를 구축하고 8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돌입한다.

 

‘세종은 처음이지?’는 세종시 내 주요 관광지 9곳에 대한 관광정보와 추천투어, 맛집정보 등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소개하는 모바일 스마트 관광 어플리케이션이다.

 

▲ 세종은처음이지 앱 © 지방행정신문

 

앱에 수록된 주요 관광지는 ▲세종호수공원 ▲국립세종도서관 ▲대통령기록관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교과서박물관 ▲김종서 장군 역사테마공원 ▲고복자연공원 ▲산림박물관 ▲비암사 등 9곳이다.

 

주요특징으로는 주요 관광지에 방문하면 자동으로 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 정보를 안내 받을 수 있으며,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 서비스도 제공된다.

 

시는 단순한 관광정보 안내 앱에 그치지 않도록 시청 홈페이지(www.sejong.go.kr)와 연계해 다양한 생활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가족단위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캐릭터잡기’ 등 5종의 게임을 탑재해 어린이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앱을 구성했다.

 

시는 앱 활용 활성화와 홍보를 위해 오는 8월부터 주요 관광지 투어를 돌며, ‘캐릭터잡기’ 게임을 완료한 관광객에게 소정의 기념품(2,000개 한도)을 제공할 예정이다.

 

앱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세종은 처음이지?’를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김현기 자치분권문화국장은 “세종시를 방문하는 관광객 및 시민들에게 유용한 관광정보를 제공하고 흥미를 유발하는 게임을 통해 가족단위 관광액 유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