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최대 2억 장기화 일본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지원

12일부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 운영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8/12 [11:55]

▲ 강서구청 전경  © 지방행정신문

 

[강서구청]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오는 12일부터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마곡산업단지 입주기업 및 지역 내 중소기업 피해예방과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서다.

 

앞으로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은 수출규제상황 모니터링 및 후속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피해상황 접수창구 운영 및 접수민원 처리, 중앙부처·서울시와 대응 협업 사항 처리를 한다.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받은 지역 내 중소기업은 관련증빙서류를 지참하여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강서구청 지역경제과, 강서구상공회)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피해 기업은 기존 5천만 원 한도의 신용보증대출을 최대 2억 원까지 연 2%의 금리로 지원받을 수 있다.

 

세제지원도 진행된다. 지역 내 소재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생산기업으로 원자재 조달이 곤란해 판매감소 등 사업상 위기에 처한 기업을 대상으로 취득세 및 재산세 등 각종 지방세를 최대 1년을 유예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인한 중소기업 피해예방을 위한 지원대책을 다양화 하고, 정부 대응방안에 맞춰 유관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2600-6276)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