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앗 깜짝이야'..수원시 아파트 대피 소동

수원 A아파트 환기구조물 탈착 발생, 본 건물은 이상 없어..수원시, 현장통합지원본부 설치..19일 오전 정밀안전점검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8/19 [19:24]

[수원시] 18일 오후 수원 권선구 A아파트단지 한 동의 환기구조물에 탈착이 발생해 해당 동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 수원 A아파트 환기구조물 탈착부분  © 지방행정신문

 

안전기술사와 수원시 관계자들이 긴급 출동해 육안으로 비상점검을 한 결과, 아파트 7~15층 구간에서 본 건물과 환기구조물 사이의 이음 부분이 떨어져 18㎝ 가량 틈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다.

 

비상점검 관계자들은 현장 점검 후 토의를 거쳐 환기구조물의 붕괴가 우려되지만 본 건물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수원시는 19일 오전 10시 토목·건축 전문가, 건축물 안전진단업체가 참여하는 정밀안전점검을 거쳐 해당 시설물의 보강 또는 철거를 결정할 계획이다.

 

환기구조물에 탈착이 발생했다는 신고는 18일 저녁 7시 7분 수원시 재난상황실에 접수됐다. “A아파트 한 동의 벽면에서 콘크리트 등이 떨어지고, 기둥 하나가 무너질 것 같다”는 제보였다.

 
저녁 7시 30분 수원시 안전교통국, 경찰, 소방안전센터 관계자들이 현장으로 급파됐고, 구조물 탈착이 발생한 1~2호 라인 거주 주민 92명 전원은 인근 경로당, 교회로 긴급 대피했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곧 현장에 도착해 “철저하게 건축물을 점검하고, 긴급대응·주민지원체계를 구축해 주민 불안을 해소하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하라”고 지시했다.

 

수원시는 저녁 10시 30분 해당 아파트관리사무소 2층에 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했고, 현재 직원들이 비상 근무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