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했던 메르스 의심 환자 음성 판정으로 충남도 한시름 덜었다

서산시 UAE 찾은 50대 남성 A 씨…22일 0시 15분경 최종 음성 판정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8/22 [21:10]

[충청남도] 도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50대 남성 A 씨(서산시)가 22일 0시 15분경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A 씨는 지난 12일부터 닷새간 아랍에미리트(UAE)에 머물다 지난 17일 입국, 기침과 오한, 고열 등의 증세를 보여 이틀 뒤인 19일 서산의료원을 찾았다.

 

OO의료원은 A 씨를 메르스 의심환자로 판단, 격벽시설을 갖춘 보건소 응급차량을 이용해 국가지정격리병원으로 이송했다.

 

보건당국은 매뉴얼에 따라 A 씨를 검진한 결과, 1차 음성 판정이 나왔고, 2차 검진 역시 음성으로 판정했다.

 

이정구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면역력 저하자와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중동지역 여행을 자제하고, 여행자는 입국 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나 1339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