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인사동에 가야 할 이유

종로구, 「제32회 인사전통문화축제 ‘2019 인사동 박람회’」 개최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8/27 [22:42]

[서울 종로구] 전통문화 1번지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지역의 우수자산 중 하나인 인사동에서 「제32회 인사전통문화축제 ‘2019 인사동 박람회’」를 개최한다.

 

▲ 인사동 취타대 퍼레이드 © 지방행정신문

 

인사동 문화지구 전 지역에서 8월 29일(목)부터 9월 2일(월)까지 (사)인사전통문화보존회 주관으로 진행되며 관내 전통문화업소, 지역주민, 문화예술가 등의 주도 하에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및 공연, 전시 등을 선보인다.

 

이번 행사는 ▲박람회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 ▲수준 높은 전통문화 전시를 관람 가능한 특별전 ▲남녀노소 불문, 시민과 관광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퍼레이드 등이 포함된 기념식 ▲다채로운 체험 행사 등이 포함된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올해로 32회째를 맞은 인사전통문화축제의 시작을 다함께 축하하는 개막식 행사는 8월 29일(목) 오후 2시부터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부대행사로는 ‘비빔밥축제마당’을 진행한다.

 

인사동 박람회 특별전은 8월 29일(목)부터 9월 2일(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인사아트센터에서 관람할 수 있다. 1층과 2층은 전통고미술전을, 3층과 4층에선 화랑아트페어와 국제전통복식 전시전을 열고 5층에서는 전통공예·지필묵 전시전, 각종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박람회 기념식은 8월 31일(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남인사마당 야외무대에서 펼쳐진다. 오후 2시 북인사마당에서 남인사마당까지 이어지는 한복 퍼레이드 및 취타대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3시에는 고운 우리 옷의 아름다움과 마주할 수 있는 한복 패션쇼가, 3시 30분부터는 흥겨운 국악 축하공연이 마련돼 있다. 이밖에도 인사동 떡돌이와 청사초롱 인사돌이 등 다양한 전통 볼거리를 제공한다.

 

오가는 시민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부대행사 또한 많은 기대를 모은다. 표구·옹기·혁필 시연은 박람회 기간 중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북인사마당에서 만날 수 있다. 가훈, 천자문, 전통 표구 및 전통 옹기 제작과정 시연, 전통예술 혁필 시연 등을 진행한다.
 

도예 및 전통 장식품 만들기 체험 역시 박람회 기간 내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북인사마당에서 선보인다. 전통 도예체험, 장명루와 솟대, 장승, 노리개 등 전통 장식품과 엽서, 한지, 연꽃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다.

 

전통 차음식 행사는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인사아트센터 앞 인사동길 일대에서 열린다. 향긋한 차 내음을 맡아보고 직접 시식까지 해 볼 수 있도록 알차게 구성했다. 인사동 문화지구 전 지역을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돌아보는 도보 투어 프로그램은 박람회 기간 중 오전 11시와 오후 2시, 1일 2회씩 열린다.

 

김영종 구청장은 “인사동 고유의 정체성을 더욱 공고히 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 거리의 위상을 확립하고자 이번 박람회를 열게 됐다. 전통문화산업에 대한 관심을 높여 보다 많은 관광객과 주민들로부터 사랑 받는 인사동 조성을 위해 힘쓰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도 아낌없는 행정적 지원을 펼칠 것”임을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