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포츠의 메카로 떠오르는 부산

8.29.~8.31.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서 제4회 세계 이스포츠정상회의 개최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8/28 [19:27]

[부산광역시] 시(시장 오거돈)와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 (사)국제이스포츠연맹(IESF, 회장 콜린 웹스터)은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제4회 세계 이스포츠정상회의(GEES, Global Esports Executive Summit)’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개최된 세계 이스포츠정상회의(GEES)는 이스포츠 및 각계 관계자들이 의견을 공유하고, 시너지를 창출하여 이스포츠의 올바른 발전방향을 위한 합의를 도출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부산에서 3년 연속 열리는 이번 회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 등 스포츠 관계자와 이스포츠 및 게임유관단체, 대학 및 연구기관 등 50여 개국 180여 명의 주요 인사들이 모여 ▲이스포츠와 미래방향성 ▲이스포츠와 정책 ▲이스포츠와 건강 ▲이스포츠와 지속가능성 4가지 핵심 어젠다를 통해 ‘하나의 공통된 이스포츠의 발전방향’을 논의한다.

 

특히, 이번 회의에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이 지난 3월 정부로부터 유치한 ‘이스포츠상설경기장’ 구축 배경과 부산시 이스포츠정책에 관한 기조연설을 통해 이스포츠 메카도시로의 부산 브랜드를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 대학과 관련 연구자들이 이스포츠의 학술적 가치 및 가능성에 대해 발표하는 ‘국제이스포츠 학술세미나’도 동시에 개최한다. 이번 학술세미나에는 부산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하고 있는 ‘국제이스포츠연구개발(R&D)센터*’에서 추진한 연구과제 결과를 공식적으로 발표한다.

 * 국제이스포츠연구개발(R&D)센터: 이스포츠아카이브 조성 및 국제이스포츠 공인심판양성 등

 

한편, 지난 3월 말레이시아 순방 시 양 도시 간 이스포츠 교류협력제안에 대한 후속사업의 일환으로 말레이시아 이스포츠 관계부서 공무원을 초청하여 친선교류전 개최 등 글로벌 이스포츠 교류협력사업도 논의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는 이스포츠경기장 유치성과와 함께 민선7기 이스포츠 진흥계획도 마련하여 발표하는 등 이스포츠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여러 가지 육성시책들을 하나하나 실행에 옮기고 있다.”라면서 “이번 정상회의가 이스포츠 이해 당사자들 간 아이디어 공유와 미래 이스포츠 발전에 대한 자리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스포츠가 건전한 콘텐츠 문화로 자리를 잡고 새로운 스포츠 분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