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구 대처, 마을 주민 스스로

광주광역시, 위기가구 발굴단 중간보고회 개최...복지사각지대 주민 발굴해 사회보장급여·서비스 등 안내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8/29 [19:48]

[광주광역시] 시(시장 이용섭)는 29일 시청 무등홀에서 ‘2019년 위기가구 발굴단 중간 보고회’를 열고 복지소외계층 및 위기가구 발굴과 지원 강화에 나섰다.

 

이날 보고회는 위기가구 발굴단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김오성 사회복지과장의 광주시 복지사각지대 해소전략과 복지정책 방향 설명에 이어 위기가구 발굴단의 활동으로 위기에 놓였던 이들을 도운 서구 양동과 북구 건국동의 사례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 광주광역시, 위기가구 발굴단 중간보고회 개최 © 지방행정신문

 

위기가구 발굴단은 마을 주민들 스스로가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이웃을 돌봄으로써 복지사각지대 없는 따뜻한 광주복지 공동체 구현을 위한 민관 협력 복지모델로 포용적 복지 정책의 밑거름이 되는 사업이다.

 

특히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인한 고독사와 생계곤란으로 인한 가족관계 해체를 사전 방지하고 사회 안전망 구축을 강화하기 위해, 발굴단은 위기세대에 지원받을 수 있는 급여와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위기가구 발굴단은 95개 동의 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복지위원 중 실질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마을 복지활동가로 구성돼 있다.

 

사회보장급여 안내 외에도 급박한 도움이 필요한 가구나 복합적인 욕구가 있는 대상자는 통합사례관리사와 의료급여관리사가 직접 상담과 서비스제공 등 전문적인 관리로 자립을 돕고 있다.

 

지난해 4월 1051명으로 출범한 위기가구 발굴단은 6월 기준 1798명으로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발굴단은 올해 상반기 동안 총 1만4438건의 국민기초생활보장, 광주형 기초보장, 긴급복지, 노랑호루라기 지원사업 등 사회복지서비스를 신청·연계하고, 공적급여 지원이 어려운 1만6613세대에 후원물품 등 민간자원을 연계해 지원하는 활동을 펼쳤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오는 9월부터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부양의무자 재산의 소득환산율이 월4.17%에서 월2.08%로 완화됨에 따라 부양의무자의 재산 때문에 복지사각지대에 놓였던 대상자들을 적극 발굴할 예정이며, 지방생활보장위원회를 활용해 기초생활보장이 어려운 가구는 적극 권리구제에 나서는 등 복지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오성 시 사회복지과장은 “위기가구 발굴단은 어려운 이웃 가까이에서 그들의 소리를 듣고 마음을 쓰다듬을 수 있는 분들로,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활동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광주시 역시 촘촘한 지역 네트워크 구축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