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시장서 장보면 마을버스가 무료

강서구-송화벽화시장-마을버스회사 손잡고 시장 활성화 나서

김태영 기자 | 입력 : 2019/09/04 [21:13]

[서울 강서구] 구(구청장 노현송)가 시장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마을버스 무료승차권을 준다.

 

구는 지난달 강서구청, 송화벽화시장 상인회, 마을버스회사, 강서구 3자간 업무협약식을 맺고 마을버스 무료승차지원 사업을 9월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 송화벽화시장 © 지방행정신문

 

특성화지원사업(문화관광형시장)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마을버스 무료승차지원 사업은 송화벽화시장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보다 편하게 방문하여 장을 볼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송화벽화시장은 현재 104개의 점포가 성업 중이다. 2016년 시장 천장에 동서양 명화 15점을 그린 이후 시장이름을 송화시장에서 송화벽화시장으로 변경했으며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2018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대상으로 선정되어 지원받고 있다.

 

이번 사업에 따라 이용 가능한 버스는 강서05번과 06번이다. 승차시 제공받은 쿠폰을 제시하면 무료로 탈수 있다.쿠폰은 1만원 이상 구매고객에 한해 제공되며 총 수량은 1만 장으로 9월부터 11월 말까지 사용할 수 있다. 버스를 타지 않는 주민들도 제공받은 쿠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장주차장에서는 쿠폰 1장당 1시간 30분 무료 이용 할 수 있으며 배송서비스 이용시 쿠폰 1장당 이용료에서 천원을 할인해 준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보다 많은 주민들이 송화벽화시장을 이용하길 기대하고 있다. 또한, 올 연말 쿠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효과를 분석해 사업 확대도 검토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전통시장이 불편하다는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시장 상인회와 손잡고 다방면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보다 많은 주민들이 송화벽화시장을 편하게 이용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