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음식점 양념조개젓서 유통판매업소와 동일 A형 간염바이러스 검출

대전시, 판매업소 제품 판매 중지 조처...관할관청서 부적합제품 회수 중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9/06 [20:48]

[대전광역시] 시(시장 허태정)는 서구 소재 일반음식점에서 제공된 양념조개젓에서 발견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유통판매업소에서 수거 검사한 양념조개젓에서도 동일하게 검출됐다고 6일 밝혔다.

 

▲조개젓(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슴) 출처 Flickr 

시는 최근 집단 발생한 A형간염 환자가 취식한 조개젓과 동일한 미개봉 제품을 유통판매업소에서 수거해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또한 환자에 대한 바이러스유전자를 확인하기 위해 혈액 샘플을 분석 의뢰한 결과 양념조개젓 및 환자 혈액의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동일한 유전자형 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관련 유통판매업소에 보관중인 동일제품에 대해 판매를 중지하고, 관련 부적합제품은 수입업소 관할관청(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회수 조치 진행 중이다.

※ 수입업소 : 성원통상, 제품명:양념조개젓. 제조일자:2018.11.02

 

아울러, 일부 A형간염 환자발생의 원인이 조개젓 섭취로 확인됨에 따라 관련된 제품의 철저한 수거조치와 추가로 환자발생 여부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등 환자발생 저지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음식점에서 제공한 양념조개젓과 유통업소에서 수거 검사한 조개젓에서 동일한 A형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됨에 따라 관련제품에 대한 유통경로를 철저히 파악하고 제품을 폐기하는 등 신속하게 조치 중”이라며 “시민들께서는 A형간염 예방접종과 더불어 음식은 조리해서 섭취하고 날 음식은 가급적 피하는 등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