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스타트업, ‘한-영 FTA’로 영국시장 날개짓‥비즈니스 교류행사 ‘성황’

성남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서 UK Tech Rocketship Awards 경기도 설명회

설재오 기자 | 입력 : 2019/09/05 [22:28]

[경기도] ‘한국-영국 FTA 시대’를 맞아 경기도가 유럽 진출을 원하는 도내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유럽의 4차 산업혁명 선도국가 영국 정부의 지원제도 활용방안을 소개하고 비즈니스 협력기회를 도모하는 장을 마련했다.

 

경기도는 5일 오후 성남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이러한 내용의 ‘UK Tech Rocketship Awards 경기도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계동 경기도 경제기획관, 김기준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장, 알페시 파텔(Alpesh Patel)영국국제통상부비즈니스딜메이커, 리차드고이즈미(Richard Koizumi) 주한영국대사관 투자담당서기관과 영국 기업진출 프로그램 활용을 희망하는 도내 기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영국정부는 국제적 스타트업 경연대회인 ‘UK Tech Rocketship Awards’ 등 경기도 기업들이 활용해 볼 만한 영국의산업 전략과 각종 스타트업 지원정책들을 소개했다.

 

‘UK Tech Rocketship Awards’는 영국의 4대전략 산업인 인공지능과 데이터, 생명과학, 클린테크,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전세계 혁신 스타트업과 협력하기 위해 운영중인 프로그램이다.

 

특히 경제비즈니스 베스트셀러 작가겸 영국 국제통상부 아태지역 재무서비스 전문가 알페시 파텔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전략사례등을 발표해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행사는 브렉시트를 대비한 한-영 FTA 정식서명(2019.8.22) 후 가지게 된 첫 경기도-영국 행사라 주목을 받았으며, 앞으로 도내 기업의 영국을 통한 유럽시장 진출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기회의 장이 됐다.

 

아울러 경기도가 올해 3월 영국 조명제조사인 GDS(수원 내 투자)와 투자협약으로 영국정부와의 협업 노력을 집중하는 가운데 열렸다는 점에서, 양 지역 간 관계를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계동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산업 선도국가로의 공통점을 가진 한국과 영국의 협력으로, 우리 기업이 유럽 시장에서 사업기회를 창출 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