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추석연휴 오정로 및 석천로구간 응급 보수 공사

레미콘공장일대 도로 응급복구로 안전사고 예방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9/17 [22:17]

[부천시] 시(시장 장덕천)는 추석 연휴 기간(9.11.~9.16.)에 파손상태가 심각하여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오정로 및 석천로 구간 도로 5개소에 대해 원인자복구 시공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 부천시 추석연휴기간 오정로 및 석천로구간 도로 응급복구 실시  © 지방행정신문

 

오정로 및 석천로 구간은 레미콘 차량 등 하루 수백 대 이상의 중장비 차량이 집중 통행하여 통행 불편 민원, 영조물 배상 증가, 미세먼지 악화 등 민원 발생이 잦은 곳이다.

 

시는 오정자율환경협의체와 여러 차례 회의 및 합동 조사를 실시하여 파손 상태가 심한 오정로(1개소, 150㎡), 석천로(4개소, 56.5㎡) 등 5개소를 선정하여 응급복구에 나섰다.

 

비용은 도로법 제35조 및 부천시 원인자 부담금 징수조례 제6조에 의해 부천오정자율환경협의체(6개사)에서 전액 부담했다.

 

시는 공사 구간 통과 차량이 대부분 레미콘 차량임을 고려하여 콘크리트 강성포장(강도 600)으로 시공 계획하였으며 양생 기간을 고려하여 포장 깨기 및 와이어메쉬 깔기, 콘크리트 타설 등을 공사 당일 완료했다.

 

시는 공사 구간 주변 기업체에 공사 구간 통행제한 등을 홍보하고, 오정자율환경협의체에서는 공사 시행, 교통안전시설 설치, 신호수 배치 등 역할을 분담하여 시민통행 불편을 최소화했다.

 

김영섭 도로관리과장은 “레미콘 공장 일대 도로 상태가 불량한 5개소를 우선하여 응급복구를 했다. 오정자율환경협의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내년에는 항구적인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