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수출규제 대응’ 경기도,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특급 지원‥최대 30억 보증

전국 지자체 최초 지역신보 보증한도 8억 초과 파격 지원도

설재오 기자 | 입력 : 2019/09/24 [22:51]

 

 경기, 101일부터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특별 지원실시

- 지역신보 보증한도인 8억원을 넘는 최초의 특별 지원으로 경기도 중소기업 육성자금과 연계하여 1,500억원 규모의 특례 보증 지원

-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기업 대상 시설투자금 30억원, 운전자금 13억원 이내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수입의존도 높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국산화 촉진 기대

 

[경기도] 도(지사 이재명)가 일본 수출규제로 촉발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취약한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자 도내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에 대한 특급 보증지원에 나선다.

특히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역신보 보증한도인 8억 원을 초과하는 파격적 지원을 펼치기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신용보증재단은 다음달 1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총 1500억 원 규모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시설설비 확충 및 운전자금 특례 지원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례 지원은 일본 정부의 경제 침공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의지를 반영한 조치로 도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국산화 촉진에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3회 긴급 추경을 통해 50억원 예산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보증한도를 전국 지자체 최초로 기존 지역신용보증재단 지원한도인 8억 원을 훌쩍 넘는 최대 30억 원까지 상향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도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등 관련 분야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으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시설(기계·설비)을 신규 설치하거나 운전자금을 조달하는 업체다.

이번 특례 지원의 총 규모는 시설투자금 1천억 원 운전자금 500억 원 총 1500억 원 규모다.

시설투자금3년 거치 5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업체 당 보증 한도는 최대 30억 원이다. ‘운전자금1년 거치 2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업체 당 보증 한도는 13억 원이다. 보증비율은 90%, 보증료는 1%.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번 파격적인 특례 지원이 국산화를 향한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강화와 일본 의존도 최소화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국가기간산업의 기반이자 산업 간 연관 효과가 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장기적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례 지원은 다음달 1일부터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시행된다.

특례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경기신용보증재단 23개 지점(대표번호 1577-5900)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