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 연기 반복하며 안전 점검해온 김포골드라인 9월 28일 개통

김포시, 개통식 대신 28일 '김포도시철도 안전운행 기원식' 개최

전지훈 기자 | 입력 : 2019/09/30 [09:01]

[김포시] 김포도시철도인 김포골드라인이 28일 오전 5시30분 역사적인 첫 걸음을 시작했다.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첫 운행 시작 전인 오전 4시30분 구래역 승강장에서 '김포도시철도 안전운행 기원식'을 시작으로 첫 탑승객을 맞았다.

 

▲ 김포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 9월 28일 첫 운행 시작  © 지방행정신문

 

정하영 시장,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홍철호·김두관 국회의원, 도의원 등 김포시 선출직과 도시철도운영사 임직원 등이 참석한 기원식은 축사, 테이프컷팅, 첫 승객 축하, 구래역장과 안전원의 승무신고에 이어 첫 열차 탑승의 순으로 진행됐다.

 

기원식에서 정하영 김포시장은 "오늘은 김포시에 도시철도가 달리는 뜻 깊은 날"이라며 "김포도시철도는 시민의 꿈과 희망, 그리고 미래를 안고 달리는 우리의 열차다. 김포의 미래 100년을 향해 힘차게 달려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역사적인 오늘을 만들기 위해 기다려주신 시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첫째도 둘째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김포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도시철도 운영사인 김포골드라인운영(주)은 김포골드라인 10개 역마다 첫 열차를 탑승하는 승객 50명씩 총 500명에게 기념품을 전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