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양간은 소 잃기 전 고쳐야..강원도, 예방중심형 도로유지관리시스템 본격 추진

강원도 전국 최초 국토교통부와 12종의 스마트 도로관리시스템 공유 협약체결

전지훈 기자 | 입력 : 2020/04/28 [01:05]

[강원도] 도(지사 최문순)는 정부에서 30여 년 동안 구축한 스마트 도로관리시스템(RMS)에 대하여 기술‧정보‧인력 등을 상호 지원하기로 하였으며, 2019년 경기도(산사태관리)와 제주도(도로포장관리)가 일부 시스템에 대하여 협약 체결한 바 있으나, 총12종의 모든 시스템을 공유하는 협약은 전국 최초이다.

 

▲ 강원도청 전경  © 지방행정신문

 

주요 협약사항으로는 △ 도로유지관리시스템의 개방 및 공동 활용 △ DB구축 지원 및 정보공유 △ 운영 및 기술‧교육  △ 기타 교류 및 각 기관의 발전과 우호증진을 위한 기술자문 지원 등이 있다.

* RMS(Road Management System) : 도로 포장, 비탈면, 교량, 터널 등 체계적 관리를 위해 12종의 유지관리시스템을 건설기술연구원 등 전문기관과 함께 운영(‘87∼)

 

이에 따라, 현재 육안조사, 민원 등에 의존하여 도로시설물 파손이후 복구하는 도로유지관리 방식에서 벗어나 선제적이고 스마트한 예방중심형 도로유지관리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강원도가 관리하고 있는 도로는 주로 1970~80년대 건설된 시설물들로 공용연수(20~30년)가 지난 시설물이 약 80%에 달하고, 노후화 진행이 가속화 되고 실정이며,

 

최근에는 이상기후로 인한 폭염, 국지성 호우 등으로 안전과 직결된 도로포장, 비탈면, 교량, 터널 등 도로시설물에 대한 체계적 관리의 중요성이 두드러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도에서는 강원도형 도로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전문공공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스마트 도로유지관리시스템 구축‧운영’에 대한 위‧수탁도 체결하여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위‧수탁기간 내 도로포장, 비탈면, 교량, 터널, 위험도로 구간에 대한 일제조사 및 분석‧평가로 체계적인 도로관리와 예산절감이 가능한 시설물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고, 국토교통부의 도로관리시스템과 연계하여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손창환 건설교통국장은, 데이터 기반의 첨단 스마트 도로유지관리시스템 도입을 통해 시설물 노후 및 파손으로 인한 도로이용 불편을 최소화 하는 등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며, 향후 예산절감 효과와 함께 보다 효율적인 시설물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코로나 마스크, 언제까지 써야 하나?
1/2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