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 "새 보금자리를 찾습니다" 공모

7월 6일부터, 경기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등에 속한 17개 시군 대상

김완영 기자 | 입력 : 2020/07/05 [10:08]

[경기도 = 김완영 기자] 도에서는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을 강조하는 민선7기 경기도가 경기도일자리재단 주사무소 이전을 위해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입지선정 공모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북부지역·접경지역·자연보전권역 등에 부족한 행정 인프라를 구축해 주민들의 수요에 적극 부응하기 위한 조치다.

대상 시군은 경기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으로, 고양, 남양주, 의정부, 파주, 양주, 구리,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김포, 파주, 이천, 양평, 여주, 광주, 안성, 용인 17개 시군이 해당된다.

공모 기간은 76일부터 724일까지 3주간이다. 1차 서류 심사 및 현장실사, 2PT발표 및 평가위원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우수한 평가를 받은 시군을 최종 이전지역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련 분야 내·외부 전문가 9명이 참여하는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공정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선정기준으로 균형발전 기여도, 이전 기관과의 지역연관성, 환경여건, 도정협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된다.

공모에 선정된 시군은 일자리재단과 연계한 종합균형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일자리재단이 사용할 건물 및 부지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등 경기도와 지속적으로협의해 이전을 추진하게 된다.

이전 규모는 인원은 150여명, 건물 연면적은 4,548등으로, 사무실, 회의실,교육장 등의 시설을 갖춰야 한다.

류광열 경기도 경제실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방식을 통해 최적입지의 시·군을 선정할 계획이라며 이번 일자리재단 이전이 지역 간 균형발전과 지역 일자리창출에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취업·교육훈련 지원과 일자리 정책 연구 등을 담당하는 공공기관으로, 현재 부천시 옛 원미구청 건물 3층에 위치해 있다.

특히 일자리재단은 80여개 일자리사업 뿐만아니라 오프라인 교육훈련 등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 많아 시군의 관심이 높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양주역 상가에 "역세권공인중개사"를 개업하다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