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통계청, 행정사 직업은 "사무종사자"로 지정운영

제8차 한국표준직업분류 큰골격 작업시작, 2년간 심의 후, 2025년 1월 1일자 시행

김완영 발행인/대표 | 기사입력 2021/06/28 [14:56]

통계청, 행정사 직업은 "사무종사자"로 지정운영

제8차 한국표준직업분류 큰골격 작업시작, 2년간 심의 후, 2025년 1월 1일자 시행

김완영 발행인/대표 | 입력 : 2021/06/28 [14:56]

[통계청 = 김완영 발행인/대표] 2017년 7월 통계청고시를 통하여 6차 한국표준직업분류를 개정한 후 10년만에 제7차 한국표준직업분류를 개정고시했다.

 

이 시기에 "행정사"란 직업이 통계청에 처음으로 한국표준직업분류에 신설 됐다. 이때 같이 포함된 "사무종사자"는 대학 행정조교, 증권사무원, 의료 서비스 상담종사원과 행정사가 들어갔다.

 

이에, 법정법인 공인행정사협회의 유종수회장을 비롯한 회원들은 통계청에 반발하여 탄원서제출, 통계청 정문앞 시위, 관계공무원 면담 등을 하였지만 결국 2018. 1. 1일자로 시행했다.

 

본지도 통계청 시위현장에 동참하여 취재활동도 하고, 행안부와 통계청에 이의를 제기 하였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때에도 8개 행정사협회가 있었지만, 통계청은 대한행정사협회와 행안부에만 의견을 조회하는 등 소극적으로 업무를 하였고, 역시 행안부와 협회에서는 문서로 "전문가 및 관련종사자"로 해 달라는 의견을 개진하는 정도였다. 매우 소극적인 대처와 협회의 강력한 이의제기가 없었다.

 

 

6월 10일자로 단일화된 대한행정사회에서는 이제부터라도 이 문제에 대해 중요한 가치임을 인식하고 "특별위원회"나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여 추진해야 한다.

 

8차 한국표준직업분류 개정에 대한 진행사항에 대하여 통계청 담당부서에 전화를 한바, 지금부터 개정에 대한 큰 기준을 정하는 작업을 시작 하였다고 한다.

 

2022년 ~ 23년까지는 심의회의, 조사, 의견조회 등으로 (안)을 잡고, 2024년에는 최종심의를 통하여 통계청고시를 하고, 2025년 1월 1일자로 시행하는 목표를 두고 있다.

 

이때에 행정사도 대분류인 "전문가 및 관련종사자"에 포함되어야 한다. 중분류인 (262)는 "행정전문가"이다. 여기의 세분류에는 (2620) "정부 및 공공행정전문가"이다. 그 하단인 (2621)에 "행정사"가 들어가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부천시] 부천시 수도검침원이 사각지대 취약계층 찾아낸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